로그인 | 메인바로가기
전체글보기   음악의 이해     음악이론     기능이론     Column  
 
  카페정보
운영자 awadon
공개카페 개설 2015.02.03
음악사
음악통론
음악의 개관과 이해
음악의 설계
악기론
음악용어
전문용어 해설
FINALE 강좌
Cakewalk 강좌
배음·음향학
녹음·음향기기
추천링크
☞ 악기를 배워보자!
☞ 사이버자격교육과정
 
TODAY:941명 TOTAL:1829847명
음악지식쇼핑게이트 어웨이던
 


- ⓒ (사)한국기타문예원 음악학 연구소 & www.awado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문용어 해설
작성자  한국기타문예원 작성일  2015.06.08 17:08 조회수  2542  추천  0
제목  작곡(作曲, composition)    
 
작곡(作曲, composition)

요약

작곡(作曲, composition)은 음악작품의 창조(創造)를 의미한다. 작곡은 가장 근원적인 음악활동으로, 라틴어 어원인 콤포네레(componere)라는 말의 의미처럼 일정한 질서에 따라 음(音)이라는 추상적인 소재(素材)에 의한 음의 구성물(構成物)을 통하여 이를 음악예술적으로 조립(組立)하여 음악작품을 창조하므로 작곡자의 내적세계를 확립하고 표출하는 음악행위이다.

본문    

작곡(作曲, composition)은 음악작품의 창조(創造)를 의미한다. 「조립하는 것」, 「나란히 놓는 것」의 뜻을 가진 라틴어 콤포네레(componere)가 어원으로, 초기 10세기에는 이 의미대로 음(音)의 조립(組立)과 배열(配列), 구축(構築)을 위주로 하는 활동이 이루어졌고, 13세기 이후에는 다성음악(多聲音樂, pholyphony music)을 위한 기법(技法)을 중심으로하여 예술적인 측면이나 독창성 보다도 오히려 기술적 측면이 강조되었다. 그후 14,5세기부터 점차 개성적 표현이 중시되어 오늘날과 같은 의미 즉, 「작곡가의 전인적(全人的) 표현, 새로운 가치창조」라는 자유로운 창조적 표현의 의미로 사용되었다. 작곡은 가장 근원적인 음악활동으로 어원인 콤포네레라는 말의 의미처럼 일정한 질서에 따라 음이라는 추상적 소재(素材)에 의한 음의 구성물(構成物)을 통하여 이를 음악예술적으로 조립하여 음악작품을 창조하므로 작곡자의 내적세계를 확립하고 표출하는 음악행위이다.

공간예술은 대상(對象)에 대한 항구적(恒久的)인 공간적 형태의 창조가 목적이나, 음악 등 시간예술에서의 공간적 형태는 정신세계의 표출을 위한 도구(道具)일 뿐이다. 시간예술에서 예술적 생명이 세계에 자기를 나타내는 것은 「形(형, shape)」에 있으며, 이 「形(형)」은 내용과 상관관계에 있는 형식이나 내면의 형식으로서가 아니라 예술에 있어서의 존재방식(存在方式)이라고 정의 할 수 있다.

작곡이 다른 예술의 창조활동과 구별되는 것은 음악적 「形」의 순수함에 있다. 예를 들어 조형예술의 경우 「形」은 물질(物質)이라는 소재(素材)에 새겨지므로 이에 따른 물질적 제약이 필연적이다. 그러나 음악은 이미 존재하는 어떤 물질에 「形」을 새기는 것이 아니므로 어떤 속박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이다. 결국 음악은 「形」을 낳게하는 그 자체 즉, 순수한 ‘형성(形成)’이다. 따라서 음악은 순수한 형성으로서 근본적 의미의 창조가 가능한 것이다. 또한 음악창조는 순수한 「形」을 산출(産出)하는 활동이면서 그 활동은 사물(事物)의 세계를 초월해서 인간 내면의 최고로 깊은 생명과 그 생명의 본질로서의 시간, 및 우주의 조화에 통하는 진정한 의미의 창조인 것이다.

작곡의 주체는 일반적으로 특정한 개인이므로 작품에는 작곡자의 개성과 사상이 반영되며 동시에 표현에서 작곡자 개인의 독창성이 나타난다. 그러나 때로는 합작도 가능하고 또 민요와 같이 작품이 민중들의 집단적 의식에서 자연발생적으로 창출(創出)되는 일도 있으며, 즉흥연주(improvisation) 경우, 작곡과 연주가 동시에 이루어지는 특수한 경우도 있다. 넓은 의미의 작곡은 그 존재형식이나 본질이 매우 다양하지만 통상적 의미에서의 작곡은 주로 서양의 근대적 개념에 의한 이해가 일반적이다. 현재의 작곡행위 개념은 서구의 전통적인 태도에서 유래된 것으로 일반적으로 작곡가의 표출충동(表出衝動)에 의한 전인적(全人的) 표현, 새로운 가치의 창조로 간주되는 예술적 작업이라 할 수 있다.

스트라빈스키는 그의 『음악시학』에서 창조적 작업을 유도하는 「욕구」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는 미지(未知)의 것에 대한 어떤 갑작스러운 직관(直觀)을 동반하지만, 여기에 테크닉이 작용할 때에만 비로소 명확한 형태를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질서를 스케치로 표시하고자 하는” 이런 욕구는 영감같은 우연적인 것이 아니라, 익숙하고 규칙적이고, 더 나아가 확고한 사실이며 “대부분의 음악애호가들은 작곡가의 창조적 발견의 힘이 감정의 동요로부터 나타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이 감정의 동요를 영감이라고 이름으로 부른다. ... 나는 단지 영감은 창조적 작업에 있어서 절대적 전제 조건이 아니라 시간적 순서에서 나타나는 부차적인 종류의 표현일 뿐이라는 것이다.”라는 언급과 함께 “우리는 지적인 사람이며, 우리의 과제는 철학적으로 사색하는 것이 아니라, 수공예적(手工藝的)으로 작업해야 하는 것임을 기억해야 한다.”라고 말한다.

작곡은 정신세계의 자유로운 창조적 표현으로 음악이라는 추상적 소재에 의한 음의 구성물을 통하여 작곡가마다 그 내적인 세계의 확립을 지향하는 것이다. 또한 작곡은 작곡자의 내적·외적인 예술적 경험에 대한 표출충동의 외부적 표현으로 이를 작품이라는 형태 속에 구상화(具象化)하여 영원한 예술적 생명을 가진 것으로 정착하려는 행위이다. 일반적으로 작곡은 무정형(無定形)의 충동이라고 해야 할 창작욕구 또는 기분(Produktive〔獨〕), 상(想)의 잉태(孕胎)와 구상(構想, Konzeption〔獨〕), 내적 정련(精練), 스케치(Innere Druchfuhrung〔獨〕), 마무리, 외적 완성(Ausfuhrung〔獨〕)이라는 일련의 과정으로 이루어지는데 이 과정에서 영감(靈感, inspiration)과 사고(思考, thought)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작곡가의 표출충동은 영감으로부터 시작되지만 작곡은 결코 영감에 의해서만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며, 자기 표현에 적합한 주제의 결정과 전개, 전체적 구성 및 최종적인 완성을 위해서 음악적 논리에 따른 음악적 사고가 요구된다.

작곡뿐만아니라 예술작품의 창조는 전인적 행위이며 작자의 모든 것이 투영된다. 식역(識域)밖의 정서적 세계와 의식적 구성감, 그리고 작자의 미학(美學)을 배경으로 하는 비판력이 유기적으로 작용하여야 비로소 작품은 확고한 객관적 실재(實在)일 수 있는 것이며 여기서는 어느 하나가 결여하여도 뛰어난 작품은 나타나지 않는다. 악상이 뛰어나고 풍요한 환상력을 가졌더라도 이를 구성하는 힘이 약하면 작품으로서의 설득력이 약하다는 것이며 또 아무리 구성력이 잇더라도 풍부한 판타지가 없는 작품은 무미건조 하다는 사실이 이것을 말해준다.

작곡은 보편적 인간의 정서에 대한 음악적 표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요소와 시대적 현상에 대한 반영이며 또한 개인의 사상과 생각에 대한 표출이므로 효과적 표현을 위해 과거 대가(大家)들의 작품에서 추출된 작곡이론을 바탕으로 개인, 시대, 민족, 사회 등 다양한 요소들과 작곡가 자신의 창작력을 결합시켜야 한다.  

악보(樂譜, music sheet)는 음악예술의 언어기호이므로 실제의 작곡행위에서 작곡가의 음악적 생각은 악보에 의해서 정착된다. 작곡은 작곡가의 내적 악상에 대한 기호화 (記號化)작업이며, 작품은 이에 의한 외부적 표현으로 구체화된다. 그러므로 작곡가는 각종 음악기호에 대한 지식에 통달하여야 함은 물론이고 종합적 음악예술의 창작을 위하여 화성법(和聲法, harmony), 대위법(對位法, counterpoint), 관현악법(orchestration), 음악형식론(musical form) 등 음악의 통합적 기법에 정통하여야 한다.

그러나 현대에 들어와서 급속한 과학 문명의 급속한 발달과 이에 따른 전자음악, 우연성의 음악, 컴퓨터음악 등 새로운 음악사조의 등장으로 작곡의 일반적 기법, 기술은 물론 전통적인 작곡의 의미까지도 급속하게 변하는 등 새로운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작곡은 음악적 의지의 제1차적 표현으로, 음악예술은 당연히 작곡으로부터 비롯된다. 작곡자에 의해 창작된 작품은 연주를 거쳐 최종 단계에서 감상자에 의해 감상(수용)되는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양자는 제시(提示, exhibition)와 수용(受容, acceptance)의 관계로 설명된다.

작곡자의 음악적 성취는 작품에 대한 주관(작곡자)과 객관(감상자)의 상호성에 의한 공감대의 설정에 따라 결정된다. 작품은 작곡자의 일방적 사고에 의한 주관적·독창적 의지의 결과이지만 훌륭한 작품은 작곡자의 훌륭한 주관과 함께 수용자의 훌륭한 객관에 대한 사려 깊은 배려로, 미적 공감대의 설정에 대한 주·객관의 공동 참여가 이루어져야 한다.

 
 작곡, 작곡기본, 작곡의 정의, 작곡 뜻
 
 ⓒ (사)한국기타문예원 음악학연구소 & www.awado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4선법, 선법, 모드, 스케일, 음계
다음글   음악(音樂, music)이란-
 
 
   
음악지식쇼핑 공익채널 어웨이던  음악지식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