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메인바로가기
전체글보기   음악의 이해     음악이론     기능이론     Column  
 
  카페정보
운영자 awadon
공개카페 개설 2015.02.03
음악사
음악통론
음악의 개관과 이해
음악의 설계
악기론
음악용어
전문용어 해설
FINALE 강좌
Cakewalk 강좌
배음·음향학
녹음·음향기기
추천링크
☞ 악기를 배워보자!
☞ 사이버자격교육과정
 
TODAY:550명 TOTAL:1756522명
음악지식쇼핑게이트 어웨이던
 


- ⓒ (사)한국기타문예원 음악학 연구소 & www.awado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문용어 해설
작성자  한국기타문예원 작성일  2015.03.10 16:13 조회수  2842  추천  0
제목  소나타 양식     
첨부파일 : f1_20160509223249.jpg
 
 
* 소나타 양식

  1. 소나타 양식은

  18세기 중엽부터 20세기 초까지 기악곡 악장 구성에 즐겨 쓰던 양식. 고전∼낭만파를 통해 가장 중요한 양식으로서, 고전파 이후의 소나타, 교향곡, 협주곡, 실내악, 삼중주, 세레나데 등에서 주로 제1악장에 쓰인 악장양식을 이르지만, 다른 악장에도 쓰이며 론도양식과 결합해서 론도-소나타양식이 되기도 한다.

  고전적 소나타 양식의 구성 : 제시부에서는 2개 또는 그 이상의 주제가 제시되어, 두 주제는 발전부에서 분해전개 되고, 추이부(推移部)에서 다시 결합되며, 마지막에는 작은 종결부가 주어진다.

  ① 제시부(提示部) : 일반적으로 2개 또는 그 이상의 주제를 제시하는데, 주제들은 성격적으로 대조된다. 장조에서는 으뜸조(T)의 제1주제에 대하여 제2주제는 원칙적으로 딸림조(D), 단조에서는 제2주제가 병행장조(Tp) 또는 딸림조로 쓰인다.  

  ② 발전부(發展部 : 제시부의 제1주제 또는 양 주제가 선율적/리듬적으로 분해 되고 전개된다. 전개 수법은 일반적으로 주제(동기)의 노작(勞作)이라 불리고, 그 내용은 다양하며, 조적(調的)으로도 폭넓은 조바꿈이 이루어진다.

  ③ 재현부(再現部) : 발전부에서 분해 된 요소를 재통일하여 제시부를 재현하는 부분으로서, 제2주제는 으뜸조로 옮겨진다.

  ④ 코다 : 악장을 종결시키는 부분으로서 길이는 일정하지 않으며, 코다가 확대되어 제2발전부와 같은 양상을 띠는 것도 있다.

  소나타양식은 바로크시대의 춤곡에서 볼 수 있는 두도막형식의 제2부가 차차 변형된 것이다. 이 과정은 후기 바로크의 J.S.바하나 D.스카를라티에서 이미 볼 수 있고, 3부분의 다 카포 아리아, 협주곡, 나폴리-악파의 오페라 서곡 등의 영향이 가해져서 소나타양식이 되었다.

  고전적 소나타양식은 하이든, 모차르트에서 일단 완성에 도달하고, 베토벤에 의해서 형식의 확대와 심화(深化)가 이루어졌으나 낭만파에 이르러 고전적 균형이 무너지고, 형식의 다양화를 볼 수 있게 되었다.

  소나타양식은 두도막형식 무곡에서 발전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제시부와, 발전부 및 재현부가 합쳐진 것이 각각 반복되었으나(하이든, 모차르트), 베토벤에 이르러 발전부가 확대됨에 따라 제시부만이 반복되게 되었지만, 오늘날에는 이 반복도 생략하고 연주하는 것이 보통이다.

  2. 소나타양식의 뿌리는 푸가

  소나타 양식은 그 뿌리를 바로크 시대에 완성된 푸가에서 찾을 수 있다. 푸가는 대위법에 바탕을 둔 복잡한 폴리포니 음악으로서, 그 주제가 대조와 화합의 모습으로 융합되어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주제들이 치밀한 구조로써 각기 다른 성부에서 동시에 울려나옴에 따라 청중에게 부담을 줄 수도 있었다.

  호모포니 시대로 넘어오면서 작곡가들은 청중이 좀더 이해하기 쉬운 악식을 시도하게 되었고, 이에 푸가를 평면적으로 해체하여 재구성한 것이 소나타 양식이라 할 수 있다. 즉 소나타에서는 주제들이 동시에 얽히면서 어울리는 것이 아니라 시차를 두고 차례로 제시된다.

  반면에 희박해 지는 음악적 긴밀감을 해결하기 위해 주제의 위상과 성격에 차이를 마련하게 되는데, 푸가에서 답습한 제1주제와 제2주제의 토닉과 도미넌트 및, 뚜렷이 구분되는 두 주제의 성격 대조가 그것이며, 재현부에서 제1주제와 제2주제가 같은 조성으로 울리면서 조성적 위상 차이는 사라지고 갈등의 해결이 이루어진다.

  그러나 당시의 청중들은 토닉-도미넌트라는 조성차이가 토닉-토닉으로 해결되는 구조에 설득력을 느꼈을 것으로 짐작하지만, 바그너와 다조주의, 무조주의 등의 조성적 태동기를 거친 현대에 와서는 소나타 양식의 조성적 해결에 의한 갈등의 해소와 화합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못하게 되었다.

  3. 제1주제와 제2주제의 뚜렷한 성격차이

  조성의 해결보다 두드러진 특징은 제1주제와 제2주제의 뚜렷한 성격 차이라 할 수 있다. 두 가지의 대립되는 추상적 개념, 예컨대 폭력과 평화, 죽음과 빛, 슬픔과 환희 등의 대립적 관념을 제시부에서 등장시키고, 발전부에서의 극한적 투쟁을 거쳐, 재현부에서 해결 국면으로 들어서게 하는 구성은 소나타 양식의 전형이며, 멘델스존 교향곡 5번 종교개혁의 신교와 구교의 갈등과 해소도 한 예이다.

  한편 소나타 양식에서 파생되고 변형된 많은 양식들이 실험대에 올랐고, 발전부는 더욱 확장되어 치열한 모습을 담게 되었으며, 특히 소나타 양식을 탄생시킨 푸가는 발전부의 치열한 투쟁 국면을 그려내는데 적합하게 쓰이기도 한다.

  4. 소나타 양식과 소나타

  소나타 양식은 소나타의 전체 악장에 적용되지는 않지만, 주제의 연관성을 통해서 전체 악곡에 통일성을 가져오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남성상과 여성상으로 대응되기도 하는 제1주제와 제2주제는 전 악곡에서 나타나기 때문이다.
 
 음악의 형식 6:소설책 한편 보는 느낌. 소나타 양식:사단법인 한국기타문예원 음악학 연구소
 
 ⓒ (사)한국기타문예원 음악학연구소 & www.awado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파사칼리아(passacaglia)와 샤콘(chaconne)
다음글   샤콘/Chaconne 양식
 
 
   
음악지식쇼핑 공익채널 어웨이던  음악지식백과